오쉬의 10불짜리 게스트하우스 - 중앙아시아에서 쓰는 편지 6

 

하루 10$의 게스트하우스

July 22, 2015

 

중앙아시아에서 쓰는 편지(6)

 

명패를 보니 차이나 어쩌구 써있다. 중국인이 운영하는 게스트하우스인것 같다. 밖에서보면 일반 가정인데, 안에 들어가봐야 게스트하우스인지를 알 수 있다. 어떻게 이곳을 찾아다닐지..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다음에 또 오쉬를 오거나 오시는 분들을 위해 게스트하우스를 자세히 소개하고자 한다. 하루 만원이면 싼거지? 음식은 어떨까?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여행자는 항상 배고프지만 이 정도면 훌륭하다. 커피 생각이 간절했는데, 차이만 나온다. 맛은? 그저 그래. 위에 사진들은 2일치 아침 식사메뉴들이다. 한끼 식사가 이 정도였으면 ㅋㅋㅋ

 

방은 어떨까?

 

우리가 그토록 바랐던 샤워시설...좌변기...ㅎㅎㅎ

침대...후덥지근한 공기를 데워줄 선풍기 하나.

 

그런데로 괜찮았다.

밤에 더웠던게 좀 아쉽지만...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이곳엔 이렇게 풀장도 있다.

아이들이 놀기엔 그만이다. 단, 비키니 같은 수영복은 꼭 입고 들어가야된다는거...ㅋㅋㅋ

 

 

 

 

아마도 오쉬는 또 가게될 것 같다. 환상의 레닌픽을 가기 위해서...

그 때 또 묶을 수도 있겠지.

 

-날씨 꾸리 꾸리한 비올듯한 아침에-

0 comments